Koreatimesus
숨마저 멈춰버린 ‘다뉴브의 진주’ 매혹적인 한폭의 그림
[세계 도시 기행 - ① 헝가리 부다페스트] 숱한 애환과 예술이 켜켜이 스며내린 도시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페스트..
‘흰 피부’ 태국 여인들 미의 기준
고급 스파에서 업그레이드돼 최근에는 여인들만을 위한 에스테틱 여행이 생겨나는 실정이다. 태국의 에스테틱 여행이 고개를 드는 것..
“자리돔 맛보세요”… 서귀포 보목서 29∼31일 축제
제주를 대표하는 바닷물고기의 하나인 자리돔을 소재로 한 축제가 5월의 끝자락인 오는 29∼31일 서귀포시 보목포구 일원에서 열..
‘아름다운 빛에 물들다’ 부산항 축제 29일 개막
부산항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미래를 보여줄 대한민국 대표 항만 축전인 ‘제8회 부산항 축제'(Busan Port Festiv..
높지도 가파르지도 않아 걷기에 편해
[베어 마운틴 (6,388')] 대체로 ‘주말하이커’라고 할 수 있는 우리들이 자주 찾는 산들은 LA의 북동쪽에 병풍으..
메모리얼 연휴 느긋한 추억 만들기
오는 25일은 본격적인 여름휴가가 시작되는 메모리얼데이 연휴. 모처럼 가족들과 멀리 여행을 떠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
360마일 바닷길, 자연 그대로의 자연이 살아 숨 쉬는 곳
[오리건 코스트] 해안선 1,300마일. 태평양과 맞닿은 채 남북으로 길게 이어진 미 서부 해변의 길이이다. 남쪽에서부터..
왕궁의 위용 속 색다른 ‘웰빙투어’
[태국 방콕 ①] 방콕과의 조우는 늘 새롭고 독특하다. 있어야 할 것들이 강성하게 위용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그 틈새에..
화천군 외국인 관광객 증가…‘산천어축제 영향’
강원 화천군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산천어축제의 영향으로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화천군에 따르면 이달 현재..
강릉단오제, 다문화·외국인 체험 참가자 모집
강릉단오제위원회는 다문화·외국인이 강릉단오제를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체험 프..
“철길 따라 걸어요” 경의·경춘선 숲길 내달 개방
자연 속 철길을 따라 걸으며 사색할 수 있는 경의선과 경춘선 숲길이 내달부터 부분 개방된다. 서울시는 이달 내 경의선 지..
‘지구의 숨소리’ 느낄 수 있는 신비로운 공간
[옐로스톤] ■ 미국 최초, 최대, 최고의 국립공원 “미국 최초이자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 지구의 숨소리를 느낄..
살아 숨쉬는 천혜의 자연 보고 ‘거대한 땅’ 알래스카
[알래스카 크루즈] 미국의 49번째 주로 편입된 알래스카(Alaska)는 원주민 언어로 ‘거대한 땅’이라는 뜻을 지녔다...
왕들이 거닐던 동유럽 ‘낭만 도시’
[폴란드 쿠라쿠프(Krakow)] 동유럽의 오래된 도시일수록 구시가, 신시가에 대한 구분은 명확하다. 폴란드 제2의 ..
별빛처럼… 보석처럼… 사오비치의 베트남 연가
[자연 그대로를 품은 섬, 푸꿔억] 한국인은 없었다. 심지어 동양인 여행객도 찾아보기 힘들다. 베트남에서 가장 큰 섬이지..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