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뉴스홈 > 경제

강남권 재건축 가격 상승 둔화 0.09% 그쳐 상승폭 0.78%P ↓


입력일자: 2013-06-06 (목)  
최근 높은 상승세를 보였던 강남권 재건축아파트의 매매가 상승폭이 크게 둔화됐다. 4·1종합부동산대책 이후 가격이 가파르게 올랐지만 매수세가 받쳐주지 못해 약세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3일 부동산정보 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등 강남권 재건축아파트의 5월 매매가 변동률은 0.09%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 4월보다 0.78% 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강남구의 경우 무려 1.22%포인트 떨어지면서 -0.38%를 기록해 하락세로 돌아섰다.

송파구와 강동구의 재건축시장 분위기도 확 가라앉았다.

송파구는 잠실동 주공 5단지의 가격상승이 두드러진 4월 1.91%를 기록했지만 5월 0.92%로 떨어졌다. 강동구 역시 호가만 오를 뿐 실제 거래로는 이어지지 못하면서 0.24%포인트 감소한 0.35%로 조사됐다.

강남권 중에서는 서초구만 유일하게 올 4월 0.06%보다 다소 오른 0.08%를 기록하며 가격상승세가 이어졌다.

한신18차가 최고 33층으로 재건축이 가능해지고 반포 한양 건축심의가 통과되는 등 재건축 추진에 속도가 붙으면서 호가가 올랐다.전국 재건축 매매가 변동률도 4월보다 0.41%포인트 감소한 0.11%에 그쳤다.

서울은 0.09%로 올 들어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지만 4월(0.71%)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크게 줄었다.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