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종합/사회

리듬체조 손연재, 아시아선수권 후프·곤봉 금메달

리본 은메달·볼 4위…개인종합 포함 3관왕

입력일자: 2013-06-08 (토)  
Advertisement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19·연세대)가 2013 아시아선수권대회 후프·곤봉 종목에서 금메달을 휩쓸었다.

손연재는 8일(이하 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대회 개인 종목별 결선 후프 종목에서 18.433점(D 9.300·E 9.133)을 획득, 2위 덩썬웨(중국·18.067점)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두 번째로 치러진 볼 종목에서 16.933점으로 아쉽게 4위에 머문 손연재는 세 번째 종목인 곤봉에서 18.400점(D 9.200·E 9.200)을 받아 18.133점을 받은 덩썬웨를 또다시 누르고 이날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지막 리본 종목에서 18.167점(D 9.200·E 8.967)을 받은 손연재는 1위 덩썬웨(18.533점)에게 밀려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전날 한국 최초로 공식 국제대회 시니어 개인종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손연재는 이날 종목별 결선에서도 금메달을 잇달아 따내며 실력을 뽐냈다.

올 시즌 앞서 출전한 네 번의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에서 매번 종목별 메달을 목에 걸며 상승세를 탄 손연재는 이번 대회에서도 '멀티 메달'을 획득, 8월말 세계선수권대회를 향해 순항했다.

손연재는 푸치니의 '투란도트'에 맞춰 연기한 후프 종목에서 수구를 던져 몸으로 통과하는 고난도 기술 등 다양한 동작을 한 치의 실수도 없이 해내 18.433점이라는 고득점을 받았다.

애티튜드 피봇에서 퐁쉐로 넘어가는 고난도 복합 피봇의 연결도 매끄러웠고, 동작 하나하나에서 우아함이 묻어나는 연기를 펼쳐 이틀 전 리본에서 받은 시즌 최고점과 동점을 이뤘다.

파트리치오 부안느의 '벨라 벨라 시뇨리나'를 배경음악으로 한 곤봉에서도 특유의 발랄함으로 무장한 채 완성도 높은 연기를 펼쳐 대회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볼 종목에서는 퐁쉐를 할 때 손으로 바닥을 짚는 등 실수를 저질러 이번 대회 처음으로 16점대라는 낮은 점수를 받았다.

손연재는 차이콥스키의 '백조의 호수'에 맞춰 흑조로 변신한 리본 종목에서는 12회전 포에테 피봇 등을 깔끔하게 해내는 등 매끄러운 연기를 펼쳤으나 덩썬웨를 넘어서지 못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손연재와 함께 후프 종목별 결선에 나선 김윤희(세종대)는 후프를 떨어뜨리는 실수를 저질러 15.150점을 받았고, 볼 종목에서는 14.167점에 그쳤다.

이경은(세종대)-이나영(세종고)-김연정(청주중앙여고)-이지우(오금고)-양현진(이매고)으로 이뤄진 한국 단체 대표팀은 단체 복합 수구(볼+리본) 경기에서 13.567점을 받아 4위에 올랐다.


<연합>


banner

안내광고글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