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뉴스홈 > 라이프

‘흥미 있는책 빨리 읽기’부터 지도하도록

틴 에이저를 위한 여름방학 독서
동네 도서관 리딩 프로그램 가입 도움 친구들과 북클럽 만들어 토론·독후감 발표 신문 소리 내어 읽기 글쓰기 실력 향상

입력일자: 2013-06-03 (월)  
길고도 긴 여름방학은 중·고생들이 독서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간이다. 미국은 도서관 시스템이 잘 발달되어 있어 도서관에서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청소년 독서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일단 독서를 위해서는 책을 항상 가지고 다니는 습관을 들이게 하고 또한 언제 어디서든 읽을 수 있도록 하게 하는 것이 좋다. 교육계에서는 방학동안 독서의 중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방학을 이용해 책을 열심히 읽은 학생들이 학기동안 더 높은 학업성적을 거둔다는 것이다. 긴 여름 방학을 책을 많이 읽으면서 얼마나 알차게 보내느냐가 개학 후 학업성적을 좌우한다. 리딩은 학교에서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직업적인 성공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기초를 잘 다져야 한다. 특히 좋은 책을 만나면 학생의 인생이 변화할 수도 있는 만큼 기본을 다지는 책읽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할 때다. 만약 자녀가 독서에 흥미가 없다면 부모로서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전문가들이 제시하는 여름방학 독서방법과 목록 찾는 요령을 소개한다.

■자녀들이 흥미를 갖도록 유도한다

대작 영화가 개봉되는 여름에는 자녀가 좋아하는 영화를 보여주고 책읽기로 연결하면 효과적이다. 영화에서 없는 원작 부분이 무엇이 있는지 살펴볼 것이고 또한 영화와 원작의 차이점은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책을 정독하게 될 것이다.

가능하면 흥미 있는 책을 빨리 읽도록 지도한다. 모든 학습이 리딩으로 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빨리 읽으면서도 책의 내용을 잘 이해하도록 지도한다. 모험, 로맨스, 최근 영화 혹은 미니 시리즈 가운데 어느 부분을 좋아하는지 성향을 고려해 좋아하는 책부터 읽기 시작해 독서에 취미를 붙이게 한다.

■도서관 프로그램을 이용한다

지역 도서관별로 리딩 프로그램이 있어서 이를 참고하면 큰 도움이 된다. 아무리 온라인 독서가 유행한다고 해도 어린 자녀들에게 일단 책을 먼저 접하게 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도서관을 방문하는 것을 차제에 습관이 되도록 한다. 사서에게 책에 관해 문의하도록 하면 인터넷에서 얻지 못하는 신간서적이나 필독서에 관한 생생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

■북클럽을 조직한다

친구들과 북클럽을 만들어 토론회 자리를 만들어주거나 책을 교환해 읽도록 권유한다. 남학생의 경우 모이면 게임에 몰두하는 경우가 많은 데 그동안 읽었던 책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 지 독후감을 작성해서 서로 읽어보게 하는 등 책을 읽는 것에 그치지 않고 독서를 통해서 사고의 폭을 넓히고 토론을 함으로써 상대방의 생각도 이해할 수 있게 한다.

■휴가를 가서도 책을 읽도록 한다

미국인들은 휴가를 가서도 상당시간 독서에 몰두하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습관을 갖는다. 물론 휴가를 간 이상 놀기도 하겠지만 자녀들과 함께 책을 읽으면서 가족이 한 번 공동의 관심사를 가지고 토론하는 것도 좋다. 특히 가족여행 때 관광지 주변의 역사나 문화와 연결된 책들을 읽게 하고 자연스럽게 교육할 수 있다. 가이드북이나 관광책자 등도 읽게 한다. 이처럼 학습과 관련된 책보다는 약간 머리를 식힐 수 있는 책도 때로는 읽게 한다.

■여름방학만이라도 신문을 읽게 한다

어린 자녀들에게 신문을 큰 소리로 먼저 읽게 한다. 처음에 어린 자녀가 어색해 하면 부모가 먼저 신문을 큰소리로 읽으며 따라 읽게 한다. 신문은 시사성도 있고 기사는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들이기 때문에 많이 읽으면 글 실력도 따라서 늘게 된다. 신문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연예,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자신의 흥미에 따라 읽게 하면 독서습관을 자연스럽게 들일 수 있다.

또한 틴에이저 매거진이나 어린이용 잡지를 구독해 읽게 하면 흥밋거리를 쉽게 찾을 수 있고 지속적인 독서효과를 누릴 수 있다. ‘리더스 다이제스트’ 같은 월간지는 청소년들이 읽으면 좋은 감동 스토리들이 많이 있다.

■부모가 모범을 보여야한다

부모가 책 읽는 모습을 솔선수범해서 보여야 한다. 어는 곳에서 무엇을 하든지 자투리 시간을 이용해 책 읽는 모습을 보여주면 된다. 자녀들에게 학교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기 위해서 책을 열심히 읽어야 하지만 마음의 양식을 얻고 통찰력을 기르기 위해서도 독서는 필요불가결한 요소라는 사실을 강조한다.

■ 여름 독서목록 찾는 방법

■HAISLN 2013 추천도서 목록

‘휴스턴 지역학교 도서관 네트웍’(HAISLN)을 검색하면 초·중·고생들을 위한 추천 도서목록이 학년별로 잘 나와 있다. 1~2학년, 3~4학년, 5~6학년, 7~8학년, 9~10학년, 11~12학년별로 세분화되어 있기 때문에 책의 제목과 내용을 자세하게 살펴본 후 이 가운데 자녀가 관심 있어 하는 도서를 선택하면 된다.

■보스턴 공립학교 2013 리스트

보스턴 교육구의 독서 리스트는 4개로 분류되어 있다. 유치원~2학년, 3~5학년, 6~8학년, 9~12학년 등이 있다. 보스턴 리스트에는 수필, 소설, 시 등 문학의 장르별로도 구별이 잘 되어있으며 검색어 ‘Boston Public Schools 2013’을 입력하면 된다.

■2013년 중학교 독서목록

미주리주 체스터필드의 팍웨이 교육구의 독서목록을 살펴보면 책의 커버와 함께 간단한 요약, 어떤 장르인지가 명시되어 있고 6학년부터 9학년에 입학하기 전에 학생들을 위한 도서의 목록이 요점이 잘 만들어져 있다.

팍웨이 교육구 측은 다음 학년으로 넘어가기 전에 최소한 3권 정도는 읽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예를 들어 8학년 목록으로 가기 전에 7학년에서 3권을 읽는 것이 책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이다. 검색어 ‘Parkway Middle School Summer Reading List’를 입력하면 된다.

■2013 Notable Children’s Books

매년 어린이도서관협회(ALSC)는 어린 자녀에게 적합한 도서들을 웹사이트에 게재한다.

이 목록은 프리스쿨~2학년, 3학년~5학년, 6학년~8학년, 그 이상의 학년을 포함한 모든 연령을 기준으로 했다. 검색어 ‘2013 Notable Children’s Books’를 입력하면 된다.

■아마존 닷컴

아마존닷컴의 도서는 모든 연령층과 수많은 독서 목록을 구비하고 있다.

특히 신간도서를 접하기에는 아마존 닷컴이 적합하며 유명 저자들이 직접 여름에 읽을 도서목록을 올려놓거나 본인들이 즐겨 읽었던 책을 기술하는 코너도 있다.

바깥에서 노는 법, 어린이를 위한 정원 가이드, 스티커북, 컬러링 북등 다양한 종류의 책들이 있어 선택의 폭이 넓은 편이다.


<박흥률 기자>


  ▲ 중·고생 시절에 독서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나중에 학습에서 뒤지게 된다. 뉴욕주의 7학년 교사가 중학교 학생들에게 리딩을 지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