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 인식과 현실의 차이

댓글 3 2024-06-05 (수) 캐서린 램펠 워싱턴포스트 칼럼니스트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3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msn430

    사람들이 돈을 소비하는 방식이 바뀌고 있다. 거의 모든 소비를 아마존 코스트코에서 하고 맥도날드는 가질 않는다. 한타에 오던 외국인들이 줄어든 이유도 사람들이 돈이 없어서가 아니라 사람들의 기호가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개스가 5불이 넘어도 연휴만 되면 다 놀러간다. 하지만 우리동네 패스트 푸드 점들은 몇년 전부터 한가했다.

    06-05-2024 10:24:42 (PST)
  • dkinla

    이미 경기침체는 작년 3분기부터라고 보면 됨. 바이똥 어서 사라져라. 안죽고 모하니

    06-05-2024 09:16:43 (PST)
  • wondosa

    자기 주머니에 돈이 두둑하면 무얼봐도 들어도 긍정인데, 자기 잘못해 빈털털이면 아무나 비평하며 맨날 부정적으로 보는 언제나 남 탓 으로 돌리는것 아닌가 하는데...

    06-05-2024 06:32:48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지사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