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사회

울타리몰

리들리-토마스·그레이스 유 후보 격돌, 10지구 시의원 놓고 이슈별 정책대결

댓글 2 2020-10-22 (목) 한형석 기자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jinDL

    그 후 허브 웨슨이 한인타운을 창녀촌 술집 마사지 팔러촌으로 만들기 시작했다. 이를 반대하던 타운의 미국목사협회에 유일한 한인 목사가 있었다. 웨슨은 주로 목소리가 없는 연장자 아파트 주변에 무분별한 술집 라이센스를 허락했고 목사협회가 타협할 의지를 비쳐도 한인 목사는 끝까지 싸워서 주택가 술집을 막았다. 무료 점심으로 한인 연장자 표를 찍고 다닌다고 한다. 단결이 어려운 국민성이라고 하지만 한번쯤은 존심을 가지고 타운을 지킬 진정한 정치인이 누군지 돌아 보았으면 한다. 누가 다음의 그 한인 목사가 되어 타운을 지킬까?

    10-22-2020 13:16:20 (PST)
  • jinDL

    마크 리들리는 신실한 기독교인이다. 가주 정치인중에서 가장 깨끗한 정치경력을 가지고 있어서 데이빗 류 시의원처럼 민주당 지도자들이 밀어주고 있다. 그가 시의원이었을 때 한국과 경제협력을 많이 주도했고 한인사회에 밀접하게 공헌했다. 그 때는 한인 아무도 정치에 관심이 없었을 때니까 마크가 생소하게 느껴질 뿐이다. 그러나 그는 한인타운이 가장 왕성하게 성장하게 된 초석의 역활을 한 유일한 시의원이었다. 오래 전 다운타운에서 리커스토어하다 숨진 고 홍 정복님 추모기념일에서 만났던 기억이 난다. "마마"라고 불리웠던 분이다.

    10-22-2020 13:05:06 (PST)
1


KTOWN1번가 프리미엄 광고

  • 부동산부동산
  • 자동차자동차

스마터리빙

more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지사별 뉴스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한국TV EVENT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