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어느 50대 남성의 작은 소망

댓글 3 2020-02-29 (토) 천양곡 정신과 전문의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3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cleveland8661

    밑에 분 죄송하지만 조금 더 배우셔야 할것 같습니다. 현대과학의 발달로 여러 정신병 들이 뇌(제가 전문가가 아니라 다 설명 드릴순 없지만)와 홀몬이상, 그리고 환경요인들이 trigger 가 되어 나타나는것을 밝혀내고 있습니다. 이전먹고 살기 힘들땐 정신병이 없었다고요? 반 고흐를 생각해보세요 03-02-2020 14:27:18 (PST)

    03-02-2020 14:28:50 (PST)
  • f9fonly

    옛날 먹고 살기 힘들던 시절에는 정신분열증, 앨러지, 당뇨병, 동성애 등이 없었다. 당하는 분들에게는 안됐지만 모두 사치병이 아닌가 한다.

    02-29-2020 12:24:53 (PST)
  • wondosa

    난 이 글을 읽으면서 여기 이 글 주인공은 한분 이지만 그 수많은 이들이 가족과함꼐 수많은 날들 고난을 격으며 가난을 공포를 죽음이 무서워 그래도 좀 더 낳은 삶을 꿈꾸며 북으로 북으로 미국을 향해 걸어온 오는 그들을 생각해 본다 그리고 그걸 아무렇지도않게 동물도 그리 취급 안하는데 사람을 가족을 나 몰라라 하는 이들이 있다는게 이게 말이나 된다고 입을 연다는게 정말 사람이 동물만도 못하구 무섭운 존재구나 하는걸 실감하게 되는군요.

    02-29-2020 03:07:32 (PST)
1


스마터리빙

more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Today Hot K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