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누가 난민인가

댓글 6 2018-10-23 (화) 민경훈 논설위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6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kansas

    미국땅을 더럽히는 강간범들이 전진하고 있다 ~~ 한국일보 논설위원 한 사람마다 한 가정씩 맡아라 ~~~

    10-23-2018 15:27:25 (PST)
  • MidClass

    우리모두 우리 조선시대때를 생각해 그들을 불쌍히여기고 포용해줍시다.

    10-23-2018 13:24:37 (PST)
  • MidClass

    f9only, 뻥치기도사. 그들이 걸어서 여기까지 오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압니까? 이건 옛날 조선 일본에 말아먹힌후 만주까지 가는거의 몇배거리입니다. 그거리를 걸어서 미쳤다고 심심풀이로 오겠읍니까? 그들은 죽기아니면 까무러치입니다. 미래가 없는. 희망이 없으면 사람은 죽읍니다. 이들의 마지막 희망이 미국에서의 새로운 삶입니다. 이들은 불법으로 쳐들어오는것이 아니라 정식으로 미국 국경에서 난민으로 신고하고 단 0.1%의 희망을 갇고 미국의 처벌을 기다리자는 겁니다.

    10-23-2018 13:22:57 (PST)
  • Guest

    캐러밴은 말도 않되는 말이다. 한명도 입국시켜선 얺된다.

    10-23-2018 10:20:30 (PST)
  • w.house

    힌국은 살인율도 낮고 잘산다고 스스로 자만한다. 그런데 왜 미국에 올까?

    10-23-2018 08:40:26 (PST)
1
2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 K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