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교육

엄청 비싼 학비…그만큼 재정지원·장학금 ‘팡팡’

댓글 1 2018-08-20 (월) 이해광 기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1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Dolphin707

    학비를 전액 면제받는다 해도 기숙사비, 식비, 용돈, 교통통신비, 교과서 책비용등등, 과외로 엄청난 액수가 대학교육에 필요하니 만만한 일이 아니다. Europe 나라들 처럼 모든 비용이 거의 다 면제되는 미국대학시스템이 되기를 희망한다. 세금을 좀 더 내더라도. .. 우린 세 아이들이 전부 제일 좋다는 동부의 명문 사립대를 이미 다 졸업했는데, 부모로써 허리가 다 휘었다. 그럼에도 졸업 후에는 그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다는 결론이다. 미국에서도 동문들 끼리의 상호 영향력이 지대하기 때문이다. 모든 부모, 학생들...화이팅!

    08-20-2018 09:10:06 (PST)
1


Thanksgiving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