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뉴스홈 > 라이프

대학입시에서 가장 중요한 사항들

이정석 <하버드대 박사, 대입전문 컨설턴트>

입력일자: 2013-06-03 (월)  
미국 최고 명문대학에서는 어떤 사항들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까. 대학입시에 가장 중요한 10가지의 사항들을 뽑아봤다.

대학입시에 가장 중요한 사항이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상식적으로 학교 성적, 즉 GPA가 정답일 것 같은데 실은 이보다 더 중요한 사항이 있다.

바로 선택과목이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선택과목의 어려운 정도이다. 아무리 완벽한 GPA를 받았다 하더라도 만약 그 학생이 조금이라도 어려운 과목을 피하고 쉬운 과목을 택했다면 최고 명문대 진학이 상당히 어려워진다.

그 이유는 이런 명문대학에서는 학생이 얼마나 도전하는 정신이 강한지를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학교 과목선택부터 도전한 자국이 보이지 않는 학생은 입학사정관의 눈에 치명적일 수 있는 핸디캡을 앉고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 중요한 사항이 바로 고등학교 성적과 학점(GPA)이다. GPA에는 Unweighted GPA와 Weighted GPA로 크게 두 종류가 있는데 이 두 가지 모두 대학입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세 번째로 학교 석차 역시 대학입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아무래도 석차가 높게 되면 석차가 낮은 다른 학생에 비해 조금 더 나아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물론 석차가 절대적인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니다. 석차가 낮은 학생이 높은 학생보다 더 좋은 대학을 가는 경우도 아주 많기에 석차에 절대적으로 의존할 필요는 전혀 없다. 그래도 대입에 한 몫을 한다는 것을 염두에 두면 좋다.

그 다음으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시험점수이다. 대부분 한인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 중 하나인데 SAT, SAT Subject Tests, ACT, 그리고 AP 시험들이 어김없이 대입에 큰 몫을 한다.

이때까지 나열한 사항들이 수치로 나타나는 객관적인 사항이고 나머지 사항들은 수치로 나타나지는 않지만 학생의 우수함을 알 수 있는 주관적이면서도 아주 중요한 사항들이다.

주관적인 사항들 중 가장 중요한 사항은 역시 교내외 활동이다. 어떤 활동을 얼마나 오래, 그리고 어떤 열정을 가지고 해왔는지, 그리고 그 활동들이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등을 통해 대학은 학생을 평가한다.

또한 이런 활동들을 통해 어떤 리더십을 보였는지 역시 아주 중요한 사항 중 하나이다.

아무리 많은 활동을 하더라도 만약 자신이 속한 그룹에서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했다면 대입시 불리할 수밖에 없다.

반면에 적은 수의 활동을 했더라도 회장, 부회장 등 높은 리더십을 보여준 학생은 대입시 큰 도움이 되는 것이 현실이다.

또 하나 중요한 사항이 있는데 이는 학생이 소유한 특별한 재능이다. 이 특별한 재능은 어떤 분야에서건 다른 학생들보다 특별하게 뛰어날 때만 사실상 적용이 되는데 그것이 농구, 풋볼 등 운동이 될 수도 있고 피아노, 바이얼린 등 음악이 될 수도 있다.

학업적인 면에서도 남보다 뛰어난 재능이 있는 학생도 이에 포함이 된다. 학업에 소홀히 하지 않고도 이런 특별한 재능을 잘 만든다면 대학 입시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특별한 재능이 꼭 있어야 명문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활동과 리더십이 뛰어나고 인성 및 성격이 뛰어난 학생들에게도 그 기회는 주어진다.

이런 인성은 학생이 제출한 대입 에세이와 학교 교사, 카운슬러가 제출하게 되는 추천서에서 충분히 알 수가 있다. 이 세 가지 사항(인성, 대입 에세이, 추천서) 역시 대학에서 학생을 뽑는데 아주 큰 역할을 한다.

이 10가지 사항 모두가 대학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요소들인데 이 모든 사항들을 고등학교 4년 동안 잘 준비했을 때 명문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고 할 수 있다. 문의 (213)245-1662www.MyIvyDream.com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