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뉴스홈 > 종합/사회

‘세계 컴퓨터 경연’우승

한인 교수가 이끈 미 대학 프로그래밍팀
드렉셀 공대 프랭크 이씨

입력일자: 2012-07-12 (목)  
한인 교수가 미국 대학팀을 이끌고 마이크로소프트(MS)사가 주관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밍 세계 대회에 참가, 당당히 우승을 차지해 화제다.

주인공은 펜실베니아주의 유명 대학인 드렉셀(Drexel) 공대 컴퓨터 사이언스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프랭크 이(43ㆍ한국명 이준표ㆍ사진) 교수로, 이 교수가 이끄는 드렉셀 대학팀은 지난 5~10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2012년 ‘이매진 컵’(Imagine Cup) 컴퓨터 프로그램 개발 세계대회에서 예선을 포함 총 190여개 팀을 제치고 ‘모바일게임 디자인’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매진 컵은 MS사가 10년째 이어오고 있는 학생 프로그래머들의 세계적 경연대회로, 이 교수팀은 이번 대회에서 게임을 통해 쉽게 수학을 공부할 수 있도록 고안된 교육용 게임 ‘매스대시’(Mathdash)로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이 교수에 다르면 이 프로그램은 정해진 시간 안에 화면상에 떠다니는 숫자를 손가락으로 선택하거나 조합해 사칙연산의 답을 맞히도록 고안된 스마트폰용 게임으로서, 어린 학생들이 게임을 통해 수학에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접근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교수는 “수학 공부라는 명료한 주제 아래 재미있는 게임을 만든 매스대시가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점수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10세 때 이민 온 1.5세로 남가주에서 성장해 UC 버클리를 졸업하고 카네기 멜론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이 교수는 공학 및 과학으로 유명한 랜슬레어 폴리텍 인스티튜트(RPI)에서 교수로 재직하다 지난 2003년부터 드렉셀대에 재직하고 있다.

특히 이 교수가 동료교수와 함께 2008년 학부 내 세부전공으로 개설한 ‘게임개발 과정’은 업계에서도 주목하는 학사 프로그램이 됐으며, 지난 2010년 학부 프로그램 평가에서 전국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 교수는 “지금 모바일 시장은 개발과 창업을 위한 물리적 장벽이 많이 사라졌다”며 “한인 학생들도 자신감 있게 게임개발과 창업에 도전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준 기자>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