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사회

“포괄적 이민 개혁법안 대폭 확대하라”

댓글 13 2021-11-24 (수) 조진우 기자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13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wondosa

    선량한 열심히 일 잘하고 세금 잘내고 자기가정을 잘지키는 이 나라를위해 노력하는이들을 구제 하자는거지 지금도 범법자들은 가차없이 추방하는 미 법 제도 이민으로 만든 나라 지금도 이민으로 유지되고 어렵고 더렵고 힘든일은 도맏아 하는이들 고맙게도 안생각할지언정 요렇게 삐따한 심뽀로 부자되길 바라겠지? 속담에 부지될려면 맘부터 고치라 했는디 고걸모르고 개골대니 사는게 고모양 고꼴 안봐도 비디오....ㅉㅉㅉㅉㅉ

    11-25-2021 03:45:12 (PST)
  • gizmo

    공화당 아이젠하워시절, 레이건 시절, 불체자 구제를 위한 행정명령을 시행하였고, 2007년 공화당 부시 행정부는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을 추진한다. 내용은 불체자를 구제하고, 국경경비를 강화하는 것이다. 2013년 오바마 행정부는 공화 민주 양당의 상원의원들이 초당적으로 합의하여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을 추진한다. 내용은 500만명의 불체자 추방을 유예하자는 것이다. 2016년 트럼프는 외국인 혐오 바이러스를 퍼뜨렸다. 2021년 바이든은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을 시도하자, 알지도 못하고 발광한다. 불체자 구제는 민주공화가 함께 한 역사다.

    11-24-2021 23:05:07 (PST)
  • kingman

    미쳐 자빠지는 민주당 과 바이든... 뭐라구 불체자 환영 돈 마구 뿌린다고..그러니 니들은 우리표 찍어라 뭐이런거지..크하하하하하 그는 마귀니라

    11-24-2021 20:07:53 (PST)
  • shtjdghks

    합법이건 불법이건 미국은 쪽수가 많으면 이기는 나라다, 제발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소리 지껄이지 말아라, 불체자들이 내는 세금이 한해에 2억불이 넘는다, 니네 메디케어 메디칼 다 불체자들이 내는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작 그들은 혜택은 못 받고 있는 실정이다, 불체자 구제하면 세수가 많아져 급진적 발전을 이룰수 있다, 레이건 때 전격 사면후 미국이 수퍼파워가 되었다

    11-24-2021 19:28:59 (PST)
  • johnp4671

    민주당의 이민정책은 불법체류자를 증가시키고 열심히 이민법 지키는 합법이민자를 차별하지요 세상에 어느나라도 불법으로 넘어와 아기를 나면 그 아이에게 시민권주는 나라는 없오! 불법체류자에게 이민이라는 단어를 쓰는건 합법이민자에게 치욕이요.

    11-24-2021 10:18:11 (PST)
1
2
3


KTOWN1번가 프리미엄 광고

  • 부동산부동산
  • 자동차자동차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지사별 뉴스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