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사회

트럼프의 뜬금없는 ‘성경 이벤트’에 성경으로 맞불 놓은 펠로시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6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jinDL

    고로 용서받지 못할 죄의 족쇄는 사람 그대로를 품고 보호하는 자의 것이 아니라 민심을 외면하고 쇼 프로의 피날레를 성전앞에서 하나님을 품은 듯, 성령을 품은 듯 원숭이 처럼 서 있는 자의 몫이다.

    06-02-2020 19:53:54 (PST)
  • jinDL

    사람이 사람을 사람으로 품는 게 바로 지도자의 품격이다. 동성애도 낙태자도 종교가 없다면 사람일 뿐이다. 마리화나는 피해보다 덕이 엄청 많아서 각 주마다 투표로 선택한 민심이다. 성경에 의하면, 모든 죄는 사하나 성령을 기만하는 죄는 영원히 사함을 받지 못한다고 한다. 책 한권도 잡아보지 않는 자가 성경을 끼고 역사적인 교회앞에서 사진을 찍어야만 하는 이유가 있다. 세살 먹은 애도 알 것 같은 눈 감고 야옹하는.... 성령을 알리가 없지만...

    06-02-2020 19:47:02 (PST)
  • TopTale

    동성애 마리화나 낙태 장려하는 펠로시가 들고 있을 물건이 아닌데 ~~~ 그냥 바이든과 떡이나 쳐라 ~~~

    06-02-2020 19:06:04 (PST)
  • MidClass

    저 들고있는 성경책보면 호텔 서랍안에 들어있는 싸구려판. 한번 펼쳐보지도읺고 밑에 애들에게 하나 구해오라고 시켰겠지.

    06-02-2020 18:33:59 (PST)
  • bongha

    너희 정치인들은 너의 주하나님을 망령되게 하지말라.

    06-02-2020 17:54:22 (PST)
1
2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지사별 뉴스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