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사회

펜스·폼페이오 “NYT 익명칼럼, 난 아냐” 서둘러 부인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5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Guest

    오죽하면 측근들이 널 두려워하겠나? 하긴 입만열면, 손가락만 움직이면 문제가 발생하니..쯧. 안됐다. 럼프야.

    09-06-2018 22:36:45 (PST)
  • kelly

    힐러리와 오바마의 최후 발악 ~~ 그러나 이미 늦었다 ... 11월 선거에서 민주당은 대패한다 !! ㅋㅋㅋ

    09-06-2018 22:15:46 (PST)
  • Guest

    함부로 미국시민 이라는 말 쓰지 말라. 네가 미국 시민을 대표라도 한다는 말이냐? 네가 말한 그 언론들이 미국의 주류 언론이라는 것을 알아라.

    09-06-2018 20:49:05 (PST)
  • Guest

    동감 합니다 아래분.

    09-06-2018 17:47:27 (PST)
  • guestlast

    기고자가 익명이라고 하면 의심하라. 그 언론이 NYT, CNN, WP등 극좌파 언론이라면, 그 기사는 더 이상 읽을 가치가 없다. 그들의 Job은 거짓이든 조작이든 편파 방송을 통해 Trump와 트럼프 행정부를 공격하는 것이라는 것이 2년 동안 증명되었다. 저들은 미국시민들의 적이다.

    09-06-2018 15:58:34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