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사회

미군기, 남중국해 상공서 6차례 중국군 경고받아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tjsch24

    중국은 군사전쟁은 하지 않았지만 이미 경제전쟁에서는 남의나라를 찬탈하고 기술보유국에 선심을 쓰는척 위장유인해서 지적자산들을 빼앗은 다음엔 발로 차 버리는 무자비한 전쟁에서 승리 하는듯 했지만 전쟁은 지금부터다 이런 나라가 최강이 될수가 없을 뿐더러 경제2위국이라는 자체가 거품이며 전세계의 모멸감이고 수치이다 빨리 무너지기만을 고대 한다

    08-12-2018 13:34:12 (PST)
  • Guest

    이것이 중국의 무력의 속 마음 일본이 도독가 자기것이라고 우기듯이

    08-12-2018 11:51:09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