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사회

“다저스 덕분에 뜨겁고 행복했던 가을”

댓글 2 2017-11-02 (목) 김철수 기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zephyr980

    맞아요 올해 다저스 팀이 베이스볼의 사랑을 다시가져왔슴

    11-02-2017 19:40:08 (PST)
  • dikim

    다저스가 월드시리즈까지 올라간것은 철저하게 빅 데이타와 컴퓨트 통계를 바탕으로한 지적인 판단에 의한 작전이 유효했다고 한다. 우리가 이해 못하는 선발투수 교체시기도 사람보다는 통계를 믿었을것이다. 데이타가 이해못하는것은 짧은 순간에 발생하는 인간의 감정과 본능 그리고 직감일것이다. 한게임 승부에서는 감독이 전권을 가지고 운영했으면 더 나은결과가 나오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있다.

    11-02-2017 10:23:35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