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사회

‘아파트 문 밖에서 서서 발포’…‘쓰러진 뒤에도 수갑 채워’ 양용씨 사건 바디캠 공개… 경찰 총격 정당성 ‘의문’

댓글 4 2024-05-17 (금) 한형석 기자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4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dreasy

    정신병자가 칼갇고 설치는데, 그리고 특히 중앙일보 쓰래기 신문은 아주 신났더구만. 경찰 얼굴,badge # 까지 까발리고. 아무튼 쓰래기 언론에 쓰래기 기자들.

    05-17-2024 12:43:01 (PST)
  • ramirez

    총격 가한 경관 혐의 없슴. CA Penal Code 835a에 준한 사항. 기자는 글 쓰기전에 형사법변호사의 자문을 구하고 글을 올리던가. 바디캠은 와이드 앵글로 사물을 찍기에 화면에 보이는것 보다 아주 가까이에 상대가 있슴. 한발만 나와서 손을 뻗치면 경관이 칼에 공격을 당하는 거리이기에 경찰의 방어건이 먼저임. 희생자의 아버지는 경찰이 제압에 있어 다칠수도 있다고 몇번이고 경고를 한 후에에도 진입을 허락한 상황이므로 그냥 사건 종결

    05-17-2024 10:10:59 (PST)
  • oscur

    독자들이 흥분하는 건 이해가 되지만 한인 언론 모드들 흥분했다. 심지어 총을 쏜 경관의 얼굴까지 공개하며 인종적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왜 기레기들은 그렇게 흥분하나? 다인종 사회에서 침착할 수 없었나? 바디캠 영상이 오랜 시간이 지나야 공개하는데 왜 갑자기 경찰이 공개한 이유를 곰곰이 씹어봐야. 경찰은 자신있다는 얘기 아닌가? 아니면 말고에 지긋지긋하다. 유가족에겐 위로를.

    05-17-2024 09:43:17 (PST)
  • marko

    기레기들의 선동질...우리개는 순해서 안물어요..이런건가..

    05-17-2024 08:58:03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남가주 날씨(°F, 화씨)

오늘의 환율

FreeCurrencyRates.com

지사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