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수뇌부 속속 방한 ‘지소미아 압박’ 최고조

news image

미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압박이 14일(이하 한국시간기준)과 15일 각각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 군사위원회(MCM)와 안보협의회(SCM)를 계기로 최고조에 이를 전망이다.그간 MCM과 SCM 회의에서는 연합방위태세 점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과 정책 공조,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주한미군기지 이전 및 반환 등의 군사 현안이 다뤄졌는데 올해는 지소미아가 이들 의제를 모두 삼켜버릴 조짐이다.한국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2일 “지소미아가 두 회의 공식 의제가 아니다”라면서도 “한미일 안보협력 문제를 논의하면서 자연스럽게 지소미아가 거론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미국 정부와 미군 인사들은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직·간접적으로 우리 정부를 압박해왔다. 이런 와중에 이번 주 서울에 총집결하는 미군 수뇌부가 우리 국방부와 합참을 대상으로 ‘파상공세식’으로 지소미아 연장을 주장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14일 열리는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지사별 뉴스


9일 추첨 파워볼
잭팟 6,000만달러
  • 14
  • 17
  • 35
  • 38
  • 60
  • 25
9일 추첨 수퍼로토
잭팟 900만달러
  • 7
  • 12
  • 26
  • 41
  • 44
  • 5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H매거진
주간운세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