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Never Again 무풍지대’ 코리아
새삼스러울 것이 없다.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리고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이니까. 노예상태. 고문. 감금. 강간. 살인. 죽음. 거기다가 만연한 기아…. 2
역사건망증세의 동북아
누가 태평양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나. 중국 교과서에 따르면 답은 ‘모택동이 이끄는 중국 공산당’이다. 그 연장선상에서 이 같은 질문을 던져본다. 일본과 중국이 다
‘약해서 오히려 위험하다’고…
이야기가 계속 거칠어지고 있다. 처음 나온 이야기가 ‘투키디데스 함정’이었던가. 그게 2014년 새해 들어 한결 구체성을 더 해가고 있다. 2014년의 아시아는
소치 올림픽, 푸틴의 광상곡인가
“군산복합체(military-industrial complex)가 자유와 민주주의를 파괴할 수 있다.” 1961년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고별사에서 한 경고였던가.
갑오(甲午)전쟁, 그 참패의 원인은…
청말 띠의 해. 진정한 의미에서 닷새 후부터 시작되는 이 갑오(甲午)년은 중국에 있어 국가적 수치를 상징하고 있다. 1894년, 그러니까 지금부터 두 갑자 전의
통일의식 퇴행화, 그 원인은…
3부작의 특집이 끝났다. 사회자가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진정어린 시청자들의 반응. 그에 대한 감사의 ‘클로우징 멘트’였다. 시점은 2002년 6월. 태극
‘시계 제로’의 2014년의 한반도
섬뜩하다. 독이 서리서리 배어 있는 것 같다. 김정은의 신년사라는 것부터가 그렇다. 온갖 욕설을 동원해 장성택 숙청을 옹호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미국을 향해 핵
역사는 되풀이 되는가
1914년이 재조명된다. 100년 전 유럽의 상황과 너무 흡사하다. 2014년의 세계정세, 좀 더 좁혀 말하면 동북아시아 정세가 그렇다는 거다. 때문인지 연초부터
아베와 시진핑, 그 공통점은…
크리스마스도 지났다. 한 해가 또 다시 끝자락을 드러내면서 모든 게 일시나마 휴지(休止)로 돌아간 느낌이다. ‘…이렇게 2013년도 과거 속으로…’-. 그런 상념
“…북녘 땅에도 오시라우요!”
“이른 새벽. 정적을 깨고 찬송 소리가 들려온다. 손마다 십자가 문양이 든 등불을 들고 찾아온 성가대. 크리스마스 캐럴을 부르고 있었다. 순간 형언할 수 없는 신
1  2  3  4  5  6  7  8  9  10  Next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