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민족주의의 얼굴
한 개인의 돌출행동인가. 아니면 남남갈등을 부추기기 위한 조직적인 반미테러인가. 주한 미국대사가 동맹국인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 한복판에서 피습을 당했다. 조
‘평화의 종교’라고…
“이슬람은 평화의 종교다.” 2001년 9월11일. 회교 극렬무장집단 알 카에다의 동시다발적인 테러공격으로 3,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그
부정부패와 국가안보
그 실체는 베일에 가려 있었다. 철저히 비밀주의를 고수한다. 사소한 부분이라도 공개를 극력 꺼린다. 때문에 그 전력(戰力)에 대해 막연한 추측만 있을 뿐이었다.
기만의 외교, 그 이면에는…
‘중국스럽다’-. 중국관련 주요 뉴스에 논평이 매일같이 쏟아지고 있다. 그 뉴스를 대할 때마다 드는 느낌이다. 우선 부정부패관련 스토리가 그렇다. 탐관오리로
‘죽음의 컬트’와의 전쟁
2015년 1월 한 달 사이 100명 가까운 사람이 처형됐다. 이라크와 시리아의 일부지역, 그러니까 이슬람국가(IS)로 선포된 지역에서. 신성모독에, 매춘, 동성
들러리를 설 필요가 있을까
대한민국 정부가 몹시 당혹해 있는 모양이다. 한 장의 초청편지 때문에. 광복 70주년이다. 동시에 분단 70주년이다. 그렇지만 광복보다는 분단 70년이 더
‘나 홀로’ 리더십과 외교, 그리고 안보
지지도가 급락하고 있다. 연초까지만 해도 40%선을 유지하던 지지도가 30%로 떨어졌다. 20%대로 떨어질 수도 있다는 꽤나 불길한 전망이다. 그 뿐이 아니
‘민주화 러시’에 대한 기대
전 지구적(global)이라는 말이 실감 있게 들린다. ‘표현의 자유’에 관한 논쟁을 말하는 것이다. 수십개국 정상들이 몰려들었다. 150만이 넘는 시민들이
왜 그토록 안달인가
‘Je suis Charlie’(내가 샤를리다)-. 유럽의 심장부 파리에 있는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에 무장 이슬람이스트 과격분자들이 난입했다. 이 최악
‘America is Back’
한 해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그리고 새 해다. 그 새 해는 그러면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 것인가. 역사의 진행은 완만하다. 그러므로 지난해에 발생한 주요 변화,
1  2  3  4  5  6  7  8  9  10  Next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