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결국은 핵무장만이…
5월 초니까, 벌써 한 달도 훨씬 지났다. 영유권분쟁을 빚고 있는 파라셀 군도에 중국이 일방적으로 초대형 석유시추선을 파견한지가. 물대포를 쏘아대며 선박과 선박이
‘민족주의의 해일’은 몰려오는데…
“미국과 중국 간에 전쟁이 발발한다면 그 시발점은 어디가 될까. 15년 전 답은 하나였다. ‘대만, 혹은 북한을 둘러싼 분쟁이 그 시발점이 될 것이다’로. 그게
‘축구공화국’과 월드컵
이명(耳鳴)증세라도 걸린 걸까. 먼 바다에서 들려오는 해일 소리. 그 엇박자의 거대한 붉은 함성이 또 다시 들리는 것 같다. 6월. 월드컵이 열리는 해의 6월이면
성공한 대통령과 실패한 대통령, 그 차이는…
베를린 장벽이 무너졌다. 동구권이 요동친다. 소련제국이 붕괴됐다. 숨 쉴 틈도 없이 전개되고 있는 세계사적 사건들. 그 때, 그 당시 미국 대통령이 오바마 이었으
격동의 남중국해, 그 파장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 필리핀과 말썽을 일으켰다. 필리핀 관할로 알려진 남사군도 존슨암초에 무력을 행사하면서 해군기지를 세운 것이다. 일
‘막가파’식 언어폭력, 그 저의는…
그 말이 너무 더러워 옮길 수조차 없다. 여성을 비하하는 상소리란 상소리는 죄다 동원했다. 그렇게 쏟아 부어진 게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욕설이다. 오바마 대통령도
또 촛불은 켜지고 있는데…
‘이게 과연 나라인가’- 벌써 4주째 저 멀리 대한민국에서 들려오는 소리다. 세월호 선장의 얼빠진 행동. 탐욕과 탈법, 그 자체인 해운회사. 부패사슬에 갇힌
‘해양 안보’는 과연 제대로…
그 기억이 벌써 희미하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국방문을 말하는 것이다. 세월호 참사에 떠내려가고 말아서인가. 통곡은 하늘을 뒤덮는 것 같다. ‘우리의 미래’를
‘한중동맹’이라니…
“10년 후 세계는 미국과 중국의 양극체제가 될 것이다. 그 양극체제 시대를 맞아 한국이 중국과 동맹관계를 수립하는 것은 양국 모두에 이익이 될 것이다.”
‘도대체 왜 그런 일이…’
“너무 가슴 아픈 일이 온 나라를 안타깝게 합니다. 내 자식 같은 우리 애들을 위한 기도 부탁드립니다….” 지난 고난주간 한 가운데에 셀폰을 통해 전해져온 메시지
1  2  3  4  5  6  7  8  9  10  Next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