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오렌지 혁명’과 ‘올림픽의 저주’
경제를 망친 것은 말할 것도 없다. 대통령과 그 일가 피붙이들이 착복한 돈은 해마다 80억에서 10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권을 잡은 해가 2010
‘Never Again 무풍지대’ 코리아
새삼스러울 것이 없다.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리고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이니까. 노예상태. 고문. 감금. 강간. 살인. 죽음. 거기다가 만연한 기아…. 2
역사건망증세의 동북아
누가 태평양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나. 중국 교과서에 따르면 답은 ‘모택동이 이끄는 중국 공산당’이다. 그 연장선상에서 이 같은 질문을 던져본다. 일본과 중국이 다
‘약해서 오히려 위험하다’고…
이야기가 계속 거칠어지고 있다. 처음 나온 이야기가 ‘투키디데스 함정’이었던가. 그게 2014년 새해 들어 한결 구체성을 더 해가고 있다. 2014년의 아시아는
소치 올림픽, 푸틴의 광상곡인가
“군산복합체(military-industrial complex)가 자유와 민주주의를 파괴할 수 있다.” 1961년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고별사에서 한 경고였던가.
갑오(甲午)전쟁, 그 참패의 원인은…
청말 띠의 해. 진정한 의미에서 닷새 후부터 시작되는 이 갑오(甲午)년은 중국에 있어 국가적 수치를 상징하고 있다. 1894년, 그러니까 지금부터 두 갑자 전의
통일의식 퇴행화, 그 원인은…
3부작의 특집이 끝났다. 사회자가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진정어린 시청자들의 반응. 그에 대한 감사의 ‘클로우징 멘트’였다. 시점은 2002년 6월. 태극
‘시계 제로’의 2014년의 한반도
섬뜩하다. 독이 서리서리 배어 있는 것 같다. 김정은의 신년사라는 것부터가 그렇다. 온갖 욕설을 동원해 장성택 숙청을 옹호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미국을 향해 핵
역사는 되풀이 되는가
1914년이 재조명된다. 100년 전 유럽의 상황과 너무 흡사하다. 2014년의 세계정세, 좀 더 좁혀 말하면 동북아시아 정세가 그렇다는 거다. 때문인지 연초부터
아베와 시진핑, 그 공통점은…
크리스마스도 지났다. 한 해가 또 다시 끝자락을 드러내면서 모든 게 일시나마 휴지(休止)로 돌아간 느낌이다. ‘…이렇게 2013년도 과거 속으로…’-. 그런 상념
1  2  3  4  5  6  7  8  9  10  Next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