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부족시대’ 이제 시작인가
현생인류,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의 개체수가 10억에 이르기까지 얼마나 오랜 세월이 소요됐을까. 12만년이라는 게 과학자들의 추산이다. 그리고 2
이슬람이 최대 종교가 될 때…
“기독교는 지금까지 세계 최대 종교의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나 이슬람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2050년께 기독교 인구와 동수가 되고 21세기 말께에는 기독교 인
분단 70년, 그리고 통일
“홀로코스트 (Holocaust- 나치의 유대인 등 대학살)의 기억이 점차 멀어져가고 있는 탓인가. 반(反)유대주의가 날로 확산되면서 또 한 차례의 엑소더스가 소
최악의 인권탄압, 그 배경은…
“6주가 넘는 방학기간을 끝내고 되돌아간 학생들은 한 층 무겁고 침침한 캠퍼스 분위기에 짓눌리고 있다. 옛날 스타일의 선전선동이 부쩍 강화됐다. 그 가운데 성토가
중국이 한국안보에 비토권을…
그 뻔뻔스러움이라니, 가증스럽기까지 하다. 그 우왕좌왕하는 모습은 처량하기까지 하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THAAD)의 한국배치를 둘러싼 논란이 점입
한국형 민족주의의 얼굴
한 개인의 돌출행동인가. 아니면 남남갈등을 부추기기 위한 조직적인 반미테러인가. 주한 미국대사가 동맹국인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 한복판에서 피습을 당했다. 조
‘평화의 종교’라고…
“이슬람은 평화의 종교다.” 2001년 9월11일. 회교 극렬무장집단 알 카에다의 동시다발적인 테러공격으로 3,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그
부정부패와 국가안보
그 실체는 베일에 가려 있었다. 철저히 비밀주의를 고수한다. 사소한 부분이라도 공개를 극력 꺼린다. 때문에 그 전력(戰力)에 대해 막연한 추측만 있을 뿐이었다.
기만의 외교, 그 이면에는…
‘중국스럽다’-. 중국관련 주요 뉴스에 논평이 매일같이 쏟아지고 있다. 그 뉴스를 대할 때마다 드는 느낌이다. 우선 부정부패관련 스토리가 그렇다. 탐관오리로
‘죽음의 컬트’와의 전쟁
2015년 1월 한 달 사이 100명 가까운 사람이 처형됐다. 이라크와 시리아의 일부지역, 그러니까 이슬람국가(IS)로 선포된 지역에서. 신성모독에, 매춘, 동성
1  2  3  4  5  6  7  8  9  10  Next  

회사안내 | 구독신청 | 독자의견 | 배달사고접수

4525 Wilshire Blvd., Los Angeles, CA 90010 Tel.(323)692-2000, Fax.(323)692-2020
Copyright© The Korea 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