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뉴스홈 > 종합/사회

"남북, 12일 장관급회담 개최 공동인식"

별다른 논쟁없이 오전회의 진행…장관급회담 일정·규모 등 논의

입력일자: 2013-06-08 (토)  
남북은 9일(한국시간) 판문점에서 열린 장관급 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에서 '오는 12일 장관급 회담을 개최한다'는데 인식을 함께하면서 장관급 회담의 의제와 대표단 규모, 일정 등에 대한 실무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회의 결과를 설명하는 브리핑에서 "12일 날 (장관급 회담을) 한다는게 서로 쌍방이 합의된 전제이며 공통 인식"이라면서 "어떻게 대표단 규모와 일정, 의제를 할지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전회의에서 양측은 각기 모두 발언을 통해 장관급 회담의 의제, 장소와 날짜, 대표단의 규모, 체류 일정 등 행정적·기술적 사항에 대한 입장을 제시하고 상호 입장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은 양측 모두 오랜만에, 그리고 새롭게 당국간 회담이 개최된만큼 실질적인 회담을 위해서 상호 협력해 나가자는 분위기에서 현재까지 별다른 논쟁 없이 차분하게 실무접촉에 걸맞은 협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는 판문점 우리측 평회의 집에서 오전 10시13분께 시작돼 약 11시까지 진행된 뒤 종료됐다고 김 대변인은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은 오전 전체회의 종료 후에 수석대표 또는 대표단 접촉 등을 통해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