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imesus
뉴스홈 > 라이프

속도는 임팩트 순간에 추가한다

커버스토리-티샷 제어력 (3)

입력일자: 2013-06-07 (금)  
방향전환이 매끄러울수록 임팩트통과 시의 스윙스피드가 더 증대된다.

아마추어들을 살펴보면 거리 증대가 필요할 경우 다운스윙의 시작 단계때부터 팔을 더 빠르게 움직인다.

이 부분에서 동작을 빠르게 가져가면 볼은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빗나가며 통상적으로는 오른쪽으로 빗나가는경우가 더 많다. 그리고 샷이 그다지멀리 나가질 못한다.

속도는 임팩트 순간에만 가치가 있으므로 톱단계에서 그것을 최대로 이용하지 말고 다운스윙을 하는 동안 아껴둬야 한다.

톱 단계에서부터 스윙을 강하게 휘두르면 볼을 때릴 때는 속도가 많이남아있지 않게 된다. 파워 증대가 필요할 때면 스윙의 제어에 중점을 둘 때에 비해 매끄러운 방향 전환에 더 집중한다.

심지어 스윙을 더 빠르게 가져가려고 하는 경우 조차도 여전히 클럽을정확한 궤도로 떨어뜨려주며 샤프트를 적정 스윙면 위에서 정확히 안쪽궤도로 유도해야 하기 때문이다.

스윙이 이렇게 이뤄졌을 때만 속력이 붙는다는 것을 느낄 수 있으며, 동작이 정확히 취해지면 팔이 아니라 몸이 더 빠른 속도로 움직인다. 그러면스윙의 제어에 초점을 맞출 때와 마찬가지로 속도에 중점을 둔 스윙에서도팔이 동작을 유도하는 것이 아니라 몸동작을 따라간다.

일단 팔이 최적 궤도로 진입을 하고나면 나는 단순하게 엉덩이를 더욱 빠르게 틀어줌으로써 엉덩이가 좀 더 일찍 타깃을 마주하도록 해주고, 이와 동시에 발로 약간 더 강하게 지면을 밀어준다.

이러한 동작을 취할 때 복부 근육에초점을 맞추면 큰 도움이 되며, 임팩트를 통과할 때 복부 근육이 모든 것을당겨주는 듯 한 느낌이 들어야 한다.

이는 스윙 자세를 적절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며, 볼을 페이스의 중심에맞히려면 자세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

(계속)


<서 울경제 골프매거진 특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