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목사인가 CEO인가

댓글 12 2018-12-11 (화) 정숙희 논설위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1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f9fonly

    교회가 기업화된지 오래이다. 그런 교회들이 숭배하는 신은 여호와가 아니라 물신이다. 화려하고 감동적인 언어들이 난무하지만 그속을 들여다 보면 껍데기 뿐이다.

    12-11-2018 06:45:39 (PST)
  • Jtkl7

    좋은 글에 감사드립니다. 강단위에 설교내용과 삶 속의 언행이 크게 다르고 세상 권세와 권력을 교회안에서 흉내내고, 성경의 가르침과 상반되고 위배되는 세상 풍조에 말 한마디도 못하는 위선적이고 비겁하고 치졸한 지도자들로 인하여 시간이 갈수록 믿음을 포기하는 사람들은 늘어나고 새로운 신자들은 줄어드는 양상을 보이고 있죠. 교회가 재벌 기업도 아닌데 외형적 성장 에나 치중하고 세습 행위를 자행하는 광경을 바라 보면서 누가 예수를 믿으려 할까요? 종교개혁 이후 오백년. 또 한번의 거대한 개혁이 절실히 요구되는 요즘입니다

    12-11-2018 05:47:30 (PST)
1
2
3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